[날씨는 그린포스트] 11월 첫날 전국 ‘맑음’...미세먼지 ‘초비상’
[날씨는 그린포스트] 11월 첫날 전국 ‘맑음’...미세먼지 ‘초비상’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31 1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중국 고비사막에서 넘어온 황사의 영향으로 답답한 하루가 예상된다.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1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중국 고비사막에서 넘어온 황사의 영향으로 답답한 하루가 예상된다.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1일은 중국에서 넘어온 황사의 영향으로 숨쉬기 불편한 하루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가운데, 27일 고비사막 부근에서 발원된 황사가 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유입돼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해안과 내륙은 황사와 마찬가지로 서풍을 탄 수증기의 유입으로 아침 한때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1일 아침 기온은 6~15도, 낮 기온은 18~24도로 일교차가 15도 이상 나는 날씨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상 9도 △춘천 영상 9도 △강릉 영상 12도 △청주 영상 11도 △대전 영상 11도 △전주 영상 10도 △광주 영상 12도 △대구 영상 10도 △부산 영상 14도 △제주 영상 15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영상 19도 △춘천 영상 19도 △강릉 영상 20도 △청주 영상 20도 △대전 영상 19도 △전주 영상 21도 △광주 영상 21도 △대구 영상 22도 △부산 영상 23도 △제주 영상 21도 등이다.

1일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151㎍/m³ 이상의 ‘매우 나쁨’을 유지하겠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