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LG화학,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ESS 개발 협력 MOU
르노삼성차-LG화학,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ESS 개발 협력 MOU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0.31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
SM3 Z.E. 배터리 교체 모습[르노삼성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르노삼성자동차와 LG화학이 국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 사업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

르노삼성차는 전기차 SM3 Z.E. 폐배터리 40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이를 새로운 ESS 개발에 활용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LG화학은 전기차 폐배터리에 최적화된 ESS를 2021년까지 구축 및 시험 운영할 예정으로 르노삼성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와 이후 출시하는 전기차의 폐배터리도 제공될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는 가혹한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게 설계, 안정성이 높은 것이 특징으로 폐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하면 배터리 교체 비용도 절감된다고 한다.

르노삼성차는 2013년 국내 유일한 준중형 전기 세단SM3 Z.E.를 출시했고 이후 르노 트위지를 내놨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