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내 최초 친환경 수소버스 현장배치
경찰, 국내 최초 친환경 수소버스 현장배치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31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국민이 수소경제를 더욱 친근하게 느끼는 계기될 것”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와 여의도 국회 앞에 배치될 고속형 경찰 수소 전기버스(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경찰의 기동력을 책임질 수소 전기버스 2대가 국내 최초로 서울 시내에 현장배치 됐다. 경찰은 31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에서 고속형 수소 전기버스 두 대를 공개하고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임무수행 등의 이유로 도심 속 공회전이 불가피한 경찰버스는 도심 공해의 주범 중 하나로 지적받아왔다. 특히, 작년 10월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총리가 광화문에서 공회전하는 경찰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하면서 수소버스 도입사업이 본격 추진됐다.

경찰은 “수소버스는 유해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 공기정화 효과도 있으며, 내연기관 차와 비교해 소음·진동이 적어 장시간 탑승 시 탑승자의 피로도가 덜해 경찰관의 근무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경찰이 도입한 고속형 수소 전기버스 시승에 앞서 설광섭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으로부터 운용계획을 듣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이날 행사에서는 이낙연 총리를 비롯해 민갑룡 경찰청장,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등이 참석해 ‘경찰 수소버스 확산을 위한 산자부·환경부·경찰청·현대차 간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는 연말까지 고속형 수소 전기버스 두 대를 경찰에 인도하고, 내년 말까지 경찰청과 공동으로 실증사업을 진행한 뒤, 2021년부터 본격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경찰은 내년 저상형 수소 전기버스 두 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며, 2021년부터 사용 연한이 임박한 차량을 차례대로 교체할 방침이다. 또 수소 전기 순찰차의 개발·보급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경찰 버스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존재지만, 미세먼지 등 부작용도 상당했다”면서 “오늘부로 광화문 경찰 버스는 수소 버스가 배치돼 미세먼지를 배출하지 않는 것뿐 아니라 맑은 공기를 배출하는 공기정화의 효과도 가지게 된다. 이번 기회를 통해 국민이 수소 경제를 더욱 친근하게 느끼고, 그 시기를 더욱 앞당기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고속형 경찰 수소 전기버스 후면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경찰의 고속형 수소 전기버스 시승을 마치고 나오는 이낙연 국무총리(이주선 기자) 2019.10.31/그린포스트코리아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