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사랑공모전 대상, 폐품활용 예술부문 ‘상실’ 선정
환경사랑공모전 대상, 폐품활용 예술부문 ‘상실’ 선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31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공단, 폐품활용예술 등 4개 부문 총 55개 수상작 선정
국립생물자원관서 시상식...홍보대사 개그맨 이승윤 참석
폐품활용예술 부문 대상작 ‘상실(황명훈 작)’.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
폐품활용예술 부문 대상 ‘상실(황명훈 작)’.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2019 대한민국 환경사랑공모전’ 수상작 55점을 선정해 31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 시상식은 이날 오후 인천광역시 서구 종합환경연구단지 내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열리며 환경사랑공모전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개그맨 이승윤 씨가 참석한다.

환경사랑공모전은 ‘전 국민의 환경사랑 실천!’을 주제로 폐품활용 예술(정크아트), 지면광고, 사진, 그리고 올해 특별부문으로 신설된 손수제작물(UCC) 등 총 4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부문별 대상은 폐품활용예술 부문에 ‘상실(황명훈 작)’, 지면광고 부문에 ‘깊은 산속 쓰레기(김유진 작)’, 사진 부문에 ‘어머니의 강(김주현 작)’이 선정됐다. 특별부문 UCC 부문 최고상인 금상에는 ‘맞는 골대에 골인’이 선정됐다.

폐품활용예술 부문 대상에는 700만원, 지면광고 부문 대상에는 500만원, 사진 부문 대상에는 400만원의 상금 및 환경부 장관상, 각 부문별 금상 이하 수상자에게는 상금과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수여한다.

폐품활용예술 부문 대상인 ‘상실’은 쓰고 버린 알루미늄 캔을 사용해 알루미늄 캔의 화려한 겉면과 무채색(회색) 안쪽 면을 대비, 자연환경에서 색을 잃어가는 카멜레온을 생생하게 표현함으로써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전달했다. 특히 카멜레온이 서식지인 숲과 나무 대신 드럼통과 쓰레기 위에 앉은 모습을 입체적으로 제작해 심사기준의 모든 영역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사진 부문 대상 ‘어머니의 강(김주현 작)’.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
사진 부문 대상 ‘어머니의 강(김주현 작)’. (사진 한국환경공단 제공)

지면광고 부문 대상인 ‘깊은 산속 쓰레기’는 동요 ‘옹달샘’을 활용해 야영장 폐기물 무단투기 근절에 대한 규범을 누구나 기억하기 쉽게 전달했다. 사진 부문 대상인 ‘어머니의 강’은 맑고 투명한 섬진강에 잔잔한 물결이 일렁이는 순간, 재첩을 채집하는 어머니 모습을 잘 포착한 작품이다.

UCC 부문 금상인 ‘맞는 골대에 골인’은 작가가 직접 작사·작곡한 랩에 맞춰 골대인 분리배출함에 알맞은 쓰레기를 투척하는 영상이다. 분리배출, 재활용 등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정보와 영상의 조화가 이번 공모전 주제인 ‘환경사랑 실천’과 잘 부합하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수상작은 광고·홍보 분야 대학교수, 사진작가, 조형 예술가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3단계 심사(사전, 1차, 2차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폐품활용예술 수상작품은 국립생물자원관 내 상설전시관 및 한국환경공단 본사 등에 전시해 상시 관람이 가능하며 전체 수상작은 공모전 홈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환경문제에 대한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수상작품의 환경보전이란 주제를 많은 국민에게 공유하고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