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산자부, “이젠 선박도 자율운항 시대”
해수부·산자부, “이젠 선박도 자율운항 시대”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30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1600억 투입...“2025년까지 자율운항 선박 개발에 박차”
해수부, 2030년경 자율운항 선박 시장 50% 선점 전망
(자료 해양수산부) 2019.10.30/그린포스트코리아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제시한 '자율운항 선박의 개념·정의' (자료 해양수산부) 2019.10.3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조선·해운 산업의 친환경·스마트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양 부처 공동으로 추진한 ‘자율운항 선박 기술개발사업’이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 자율운항 선박의 조기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600여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지능형 항해시스템 △기관 자동화 시스템 △자율운항 선박 성능 실증센터 구축 △운용기술·표준화 기술개발 등 4개 분야에서 양 기관의 협업을 통해 국제해사기구(IMO)가 규정한 ‘Level 3(최소인원 승선, 원격제어, 장애 예측·진단 등 기관 자동화)’ 수준의 자율운항 선박 개발을 목표로 한다.

해수부는 자율운항 선박 도입 시 최대 22%의 선박 운영비 감축, 해양사고의 80% 이상이 줄어드는 등 경제성과 안전성 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관련 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노르웨이 등과도 기술개발부터 인증, 테스트, 국제표준 제정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도모할 방침이라고 해수부는 밝혔다. 

해수부는 또 “자율운항 선박이 상용화되는 2025년 전 세계 선박·관련 기자재 시장 규모가  1500여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관련 기술을 선제적으로 개발하는 등 경쟁력을 확보할 경우 2030년경 자율운항 선박 시장의 약 50%까지도 선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