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지털 소통채널 오픈
현대차, 디지털 소통채널 오픈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30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차 신기술 등 기업홍보 수단
현대자동차가 오픈한 ‘Hyundai Motor Group TECH’.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오픈한 ‘Hyundai Motor Group TECH’. (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기술 관련 글로벌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오픈했다. 현대차는 자동차산업과 미래 모빌리티의 다양한 신기술 콘텐츠를 전달하는 ‘Hyundai Motor Group TECH’ 글로벌 채널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채널은 한글과 영어로 서비스되며, 향후 중국어, 스페인 등 다양한 언어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채널을 통해 연구개발(R&D) 활동과 제품 신기술 등 글로벌 기술 리더십에 대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올릴 계획이다.

특히 수소경제를 비롯해 자율주행기술, ICT융합, 공유경제, 인공지능, 스마트 모빌리티, 로보틱스 등 회사의 미래분야 활동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콘텐츠를 통해 기업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오픈한 채널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자동차를 넘어 새로운 고객경험으로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게임 체인저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며 “핵심 기술들을 고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정보를 알아갈 수 있도록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