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 공개
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 공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0.29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北美 상용 전시회 참가…"미래 상용차 표준을 시장에 제시"
사진설명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 현대차가 선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수소 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를 첫 공개, 세계 최대 상용차 시장인 미국에서 미래 친환경 상용차 방향성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 참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을 최초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앞부분과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해 보이는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차체를 갖췄다.

미국의 1세대 산업디자이너 헨리 드레이퍼스가 1930년대 디자인한 유선형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은 컨셉트에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과 수소 에너지 모빌리티 실현을 선도한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앞부분을 가로지르는 얇은 헤드램프는 현대차의 수소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넥쏘와 함께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기술을 상징한다.

넵튠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온 이름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