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플라스틱쓰레기 배출 기업 “코카콜라”
세계 최고 플라스틱쓰레기 배출 기업 “코카콜라”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26 0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FFP(플라스틱추방연대), "전세계 자원봉사자 수거활동 결과"
코카콜라-네슬레-펩시코 등의 순
올해의 플라스틱 최다 배출 기업에 코카콜라,네슬레, 펩시코, 마즈, 유니레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사진 Break Free From Plastic) 2019.10.26/그린포스트코리아
올해의 플라스틱 최다 배출 기업에 코카콜라,네슬레, 펩시코, 마즈, 유니레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자료 Break Free From Plastic) 2019.10.2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올해의 플라스틱 쓰레기 최다 배출 기업에 코카콜라, 네슬레, 펩시코가 선정됐다.

국제환경단체 플라스틱추방연대(BFFP, Break Free From Plastic)는 지난달 51개국 7만2541명의 자원활동가가 세계 각지에서 진행한 쓰레기 수거 활동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이 총 484회에 걸쳐 수거한 플라스틱의 양은 총 47만6423개다.

이들 기업 중 플라스틱 최다 배출 1위는 코카콜라로 37개국에서 1만2000여 개가 발견됐다.

플라스틱추방연대(BFFP)가 선정한 '2019 플라스틱 최다 배출 브랜드 탑 10' (자료 BFFP) 2019.10.26/그린포스트코리아
플라스틱추방연대(BFFP)가 선정한 '2019 플라스틱 최다 배출 브랜드 탑 10' (자료 Break Free From Plastic) 2019.10.26/그린포스트코리아

오레오·리츠 등으로 잘 알려진 ‘몬데레즈 인터네셔널’, 스니커즈·트윅스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마즈’ 그 밖에 P&G, 유니레버, 필립모리스 등의 기업들도 플라스틱 최다 배출 1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데니스 파텔(Denise Patel) 세계소각대안연맹(Global Alliance for Incinerator Alternatives) 미국사무소장은 “전 세계에서 소각 중인 플라스틱은 지역사회를 독성물질로 오염시키고 있다”면서 “우리는 플라스틱 위기, 재활용 대란을 일으킨 진짜 범인들이 누구인지 끊임없이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도 지난달 11~24일 경남 양산·통영·거제·마산·창원·진해, 전남 여수·고흥·보성·목포, 제주, 서울 등 총 9개 지역 환경연합이 함께 10곳을 조사해 그 결과를 BFFP측에 전달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