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융합드론으로 바다오염 막는다
해양환경공단, 융합드론으로 바다오염 막는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25 05: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탐색‧약재 살포‧안내방송‧독성측정 가능
4차산업 기술 통해 해양 환경 조성 기여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해양환경공단 직원들이 융합드론을 시범 운용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해양오염사고 전용 융합드론을 개발해 인천과 여수지사에 시범적으로 배치했다고 24일 밝혔다.

공단이 개발한 해양오염방제 전용 융합드론은 야간탐색, 기름방제용 약재 살포, 안내방송, 대기독성물질(HNS, 위험유해화학물질) 농도측정 등 해양오염방제 대응을 위한 4가지 필수 기능을 탑재한 특수 드론이다. 

2017년부터 드론을 예방순찰활동에 활용해온 해양환경공단은 이번 융합드론을 통해 해양오염사고 등 해양재난·재해 사고에 한층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융합드론은 적외선 카메라가 탑재돼 야간에도 유출유 등 탐색이 가능하고 방제용 약재를 필요한 곳에 정밀하게 살포할 수 있어 2차 오염 예방에 효과적이다.

위험유해화학물질 등 독성물질 유출 시 감지할 수 있는 대기오염농도 측정 기능도 탑재해 작업자의 안전을 높이고 작업시 시‧공간적 작업 범위를 대폭 넓힐 수 있다.

공단은 올해 인천과 여수지사에서 융합드론을 시범 운영하고, 향후 전 지사로도 점진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기존 드론의 한계점을 보완한 특수 드론은 해양사고 대응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활용해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