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SOS 신호에 응답해야”...‘서울 기후변화 세계 시장포럼’
“지구의 SOS 신호에 응답해야”...‘서울 기후변화 세계 시장포럼’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24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개국 37개 도시 시장, 국제기구 관계자, 시민 등 200여 명 참여
전 세계 25개국 37개 도시 시장 및 관계자들이 기후위기 극복을 논의하기 위해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주선 기자)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전 세계 25개국 37개 도시 시장 및 관계자들이 기후위기 극복을 논의하기 위해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주선 기자)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파리협정이 2020년 본격 시행을 앞둔 가운데,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확산하기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을 논의하는 자리인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市長)포럼’이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주선 기자)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박원순 서울시장이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주선 기자)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이날 포럼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해마다 높아지는 온실가스 농도와 이산화탄소 증가율, 이런 기후위기 상황을 내버려둔다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올 수 있다. 지구가 보내는 SOS 신호에 우리는 응답해야 한다”면서 “이번 세계도시 시장포럼이 여러 도시의 우수한 사례를 공유하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서로 간의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짧은 기간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룬 한국의 예를 들어 박기열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효율성만 강조한 에너지 정책의 결과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각종 환경문제로부터의 위협뿐”이라면서 “효율과 편리, 안전과 환경, 투명성과 지속가능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에너지에 대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참석한 지노 반 베긴(Gino Van Begin) 이클레이 사무총장이 개회식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참석한 지노 반 베긴(Gino Van Begin) 이클레이 사무총장이 개회식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지노 반 베긴(Gino Van Begin) 이클레이(ICLEI, 기후변화세계시장협의회) 사무총장은 “우리는 기후변화가 어느 때보다 심하게 일어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면서 “기후위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 세계시장과 정부 정책 결정권자들이 함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정보 공유를 통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기후문제 해결을 위해 25개국 37개 도시의 시장, 부시장, 국제기구 관계자, 시민들이 참여한 이번 포럼은 25일까지 이어진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