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국 37개 시장단, 기후행동 약속 ‘서울선언문’ 채택
25개국 37개 시장단, 기후행동 약속 ‘서울선언문’ 채택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24 16: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실질적 주체로서 기후위기 대응 공동협력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클레이(ICLEI)' 회원도시 시장 및 부시장이 서울선언서 발표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이주선 기자)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클레이(ICLEI)' 회원도시 시장·부시장들이 서울선언서 발표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이주선 기자) 2019.10.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과 25개국 37개 지방정부 리더들이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 이른바 기후위기 상황을 맞아 긴급하고 적극적인 기후 행동을 약속하는 ‘서울성명서’를 채택·선언했다.

지방정부가 기후위기 대응과 적응의 실질적 주체로서 적극적인 기후 행동을 펼칠 것을 다짐하는 내용의 서울성명서는 다음과 같다.

△25개국 37개 지방정부는 긴급하고 적극적인 기후 행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한다. △중앙정부가 2020년까지 강화된 목표를 설정할 것을 요청한다. △전 세계 지방정부가 기후 긴급선언을 채택하는 것을 촉구한다. △커뮤니티·비즈니스 리더· 과학자 등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함께 협력할 것을 촉구하고, 정책 결정 과정에서 미래세대 주역인 청소년들의 참여를 지원한다. △기후변화와 생물 다양성 감소의 상관관계를 인정, 계획 과정에서 자연을 고려하는 통합적 해결책을 촉구한다.

37개 지방정부를 대표해서 서울선언문을 낭독한 박 시장은 “기후위기 중심에 실질적 수단을 가진 지방정부가 위치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현재의 기후위기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바로 지금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