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2년까지 수소차 4000대·충전소 11개소 추진
서울시, 2022년까지 수소차 4000대·충전소 11개소 추진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24 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전용차 수소차 변경 등 수소차 확대정책 적극 나서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서울시가 박원순 시장 전용차를 수소차로 바꾸고, 수소차 보급목표를 늘리는 등 수소차 선도 도시로서 이미지 제고를 추진한다. 서울시는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해 온 시의 실천의지를 전세계 도시에 알리는 차원에서 박원순 시장이 2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19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전용차인 수소차를 타고 참석한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시는 이를 계기로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계획을 확대해 2022년까지 수소차를 4000대 이상 보급하고, 수소충전소도 15개소 이상 구축하는 등 보다 적극적으로 수소차 확대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계획은 2022년까지 수소차 3000대, 수소충전소 11개소였다.

서울시에 따르면 수소차 보급률은 증가 추세로, 목표시점보다 조기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수소차는 2019년 현재 기준으로 591대가 보급됐고, 수소충전소는 4개소가 구축됐다.

이와 함께 시는 수소차 보급을 위한 충전 인프라에 대한 용역도 현재 진행 중이다. 향후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2030 수소충전소 구축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기 위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이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시민 수요에 부응해 수소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충전인프라 구축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