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사랑의 반찬나눔...찾아가는 이웃사랑 실천
해양환경공단, 사랑의 반찬나눔...찾아가는 이웃사랑 실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23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자율모금 통해 모인 ‘소정의 후원금’도 지원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이웃사랑 반찬 배달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이웃사랑 반찬 배달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22일 거동이 불편해 결식이 우려되는 부산시 영도구 청학2동 거주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반찬 나눔 봉사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해양환경공단의 ‘다재다능 사회공헌 활동단’과 ‘청학2동 자원봉사팀’이 연계해 반찬을 직접 담아 배달하고 어르신들 말벗 도우미 지원 활동도 함께 수행했다. 또한 활동단 내 직원들 자율모금을 통해 모인 소정의 후원금을 청학2동 자원봉사팀 반찬제작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다재다능 사회공헌 활동단’ 관계자는 “약소하지만 정성을 담은 반찬으로 어르신들이 든든한 한 끼 식사를 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소외이웃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하고 지역기관간 연대를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양환경공단의 ‘다재다능 사회공헌 활동단’은 공단 기술직 직원들의 보유기술을 활용한 재능기부형 사회공헌 활동단으로 영도구 취약계층 대상 환경개선사업 및 위문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