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부채 5조원 늘었는데 임원들은 6000만원씩 '보너스'?
한전, 부채 5조원 늘었는데 임원들은 6000만원씩 '보너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22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악화에도 경영평가 'B'등급...'정부 정책의지 강조' 영향
한수원도 부채 1조원 넘게 늘었으나 임원들 7000만원 성과급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에너지 공기업들의 2018년 전년대비 기준 부채 증가와 당기순이익 감소가 심각한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임원들은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래프=최진모 기자)
한전, 한수원 등 에너지 공기업들의  전년대비 2018년 부채 증가와 당기순이익 감소가 심각한 수준이었으나 임원들은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그래프=최진모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에너지 대표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의 부채규모가 지난해 5조원대로 증가했음에도 기관장과 상임감사·이사 등 임원들은 평균 6000만원의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에 따르면 최근 기획재정부 지정 공기업 35개의 2018년 재무현황을 전수조사한 결과, 한전의 2018년 부채규모는 전년보다 5조3300억원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조6100억원 감소했다. 부채증가와 순익감소를 합치면 실적이 8조원 가량 악화된 셈이다. 

하지만 전체 경영평가는 'B'급을 받았고, 임원 6명에게는 모두 3억2700만원의 성과급이 주어졌다. 1인당 약 6000만원 꼴. 

한국수력원자력도 지난해 부채가 전년보다 1조2000억원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9600억원 감소했지만 역시 경영평가는 'B'를 받아 임원 7명은 모두 4억900만원의 성과급을 받았다. 

한국지역난방공사도 마찬가지로 2018년 부채규모는 전년대비 2000억원 증가하고, 당기순이익은 2900억원 줄었지만 임원 4명은 2억5200만원의 성과급을 챙겼다.  

한전의 자회사인 남동, 남부, 동서, 서부, 중부발전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2018년부터 크게 바뀐 정부의 공기업 평가 방식이 가장 큰 문제점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공공기관 경영평가 방식을 실적 평가보다는 정부의 정책목표를 강조하는 방향으로 바꾸면서 경영은 부실화하는데 경영평가는 비교적 우수하게 받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 

공기업의 경우 원래 100점 만점에 '사회적 책임' 부문에 총 19점이 배정됐었지만, 2018년부터 30점으로 50% 이상 크게 늘어났다. 반면 '일반 경영관리' 항목은 31점에서 25점으로 배점이 줄어, 경영진 입장에서는 경영효율화 보다는 정부의 정책향방에 최우선적인 관심을 둘수 밖에 없다는게 추경호 의원의 지적이다. 

추 의원은 "현 정부 들어 '사회적 가치'라는 미명하에 공공기관의 경영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평가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이런 현상은 갈수록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개탄과 함께 우려를 나타냈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