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이마트 임원인사 단행…첫 ‘외부인사’ 대표 발탁
신세계그룹, 이마트 임원인사 단행…첫 ‘외부인사’ 대표 발탁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0.21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희석 신임 이마트 대표이사. (이마트 제공) 2019.10.21/그린포스트코리아
강희석 신임 이마트 대표이사. (이마트 제공) 2019.10.2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신세계그룹이 이마트부문에 대한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이전보다 두 달 가까이 앞당겨 단행했다. 신세계그룹은 매년 12월 초 임원인사를 실시했으나, 올해는 예외적으로 이마트부문을 먼저 시행했다.

21일 신세계그룹은 이마트 대표이사로 강희석 대표를 신규 영입했다. 강 대표는 1993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농림수산부에서 일하다 2005년 Bain&Company에 입사했다. 2014년 Bain&Company 소비재・유통부문 파트너로 승진했다. 이마트 대표를 외부인사가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세계조선호텔 대표이사에는 전략실 관리총괄 한채양 부사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2001년 신세계 경영지원실 경영관리팀 과장으로 경력입사한 한 신임 대표는 신세계그룹 전략실 관리팀 상무, 이마트 경영지원본부장 겸 관리담당 부사장보 등을 거쳐 지난해 말부터 신세계그룹 전략싱 관리총괄 부사장으로 활동했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상무는 부사장보로 승진했다.

조직 측면에서는 전문성 및 핵심경쟁력 강화에 주안점을 두고, 각 사별 조직을 개편했다. 이마트의 경우, 상품 전문성 강화를 위해 기존 상품본부를 그로서리 본부와 비식품 본부로 이원했다. 또 신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담당 역시 신선1담당과 신선2담당으로 재편했다.

4개의 판매담당도 신설했다. 현장 영업력 제고를 위해 고객서비스본부를 판매본부로 변경해 조직의 역할을 명확히 하는 한편,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해외소싱담당 기능은 Traders본부와 통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했다. 소싱사업 확장을 위한 포석이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운영담당을 신설해 서울과 부산 호텔 등 개별 사업장을 통합 운영한다. 이마트에브리데이는 개발물류담당을 신설했다. SSG.COM은 상품과 플랫폼 조직을 보강하는 방식으로 전문성을 강화했다. 백화점부문 및 전략실에 대한 정기인사는 예년과 같이 12월 초에 이뤄질 예정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성과주의・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해 중용했다”며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했다”고 이번 인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