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낭비 '0'...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 출시 눈앞
종이 낭비 '0'...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 출시 눈앞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20 08: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기업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
국가‧학교‧교육기업‧보험 서비스 시 증명 처리
블록체인 기술로 데이터 보안성 확보
통신3사∙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이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을 신규 참여사로 영입해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이니셜’ 어플리케이션 메인 화면.(사진 SK텔레콤 제공) 2019.10.20/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은 ‘이니셜’ 어플리케이션 메인 화면.(SK텔레콤 제공) 2019.10.2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각종 증명서 발급이나 제출 시 종이 낭비 없이 모바일 앱으로 간편하게 처리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이니셜(initial)'이 조만간 상용화된다.

‘이니셜’은 종이 증명서와 공인 인증서 없이도 결제와 자격 증명을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전자증명 서비스다. 사용자는 정보통신기술(ICT)과 금융을 융합한 블록체인 기반의 ‘이니셜’ 앱을 통해 핀테크‧커머스‧모빌리티 등의 각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니셜은 SK텔레콤‧LG유플러스‧KT‧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 7개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initial DID Association)다. 20일 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도 컨소시엄에 추가되면서 총 11개 기업이 활동하게 됐다.

컨소시엄은 이니셜의 모바일 앱에서 국가기관‧학교기관‧교육기업 등 기관의 각종 증명서를 발급‧제출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학교 6곳과도 연동해 증명서(졸업, 재학, 성적 증명 등) 발급이나 토익 성적표 증명에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YBM, 한국전자투표 등과 협업관계를 맺었다.

ADT캡스 등과의 협업을 통한 출입통제 보안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이니셜 앱이 기업의 모바일 사원증 역할을 해 직원들이 스마트폰으로도 사무실에 출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대출 시 필요한 기업 재직증명서,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과 실손보험금 청구 시 필요한 진료비 영수증 처리로도 서비스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은행‧카드‧증권‧보험을 연계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양증권‧KTB투자증권‧케이프투자증권‧DB금융투자 등의 증권사, 우리카드 등의 카드사, 캐롯손해보험과도 지속 협업해 금융 서비스를 기획 중이다.

미술품 중개기업인 서울옥션블루와도 연계해 예술작품 구매 시 확인서도 간편하게 취득할 수 있게 된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서비스에서 데이터를 분산시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증명서 전체가 아닌 필수 정보만을 제출하는 안전장치를 마련해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차단한다. 삼성전자의 최신형 스마트폰에 적용된 블록체인 보안 기술도 활용한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연내 선보일 서비스를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보다 간편하고 투명한 신원증명을 가능케 하는 동시에 데이터 자기주권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