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땅에 묻으세요! 토마토 싹이 난답니다
쓰레기? 땅에 묻으세요! 토마토 싹이 난답니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19 0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분해성 봉지에 농작물 씨앗 부착
독일 내 15만개 비닐봉지 대체 효과
제일 절머니의 '피드 잇 백(Feed It Bag)'은 땅에 묻으면 식물을 자라게 한다.(사진 제일 절머니 영상 캡처) 2019.10.19/그린포스트코리아
제일 절머니의 '피드 잇 백(Feed It Bag)'은 땅에 묻으면 식물을 자라게 한다.(사진 제일 절머니 영상 캡처) 2019.10.1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비닐봉지와 음식물쓰레기를 땅에 묻으면 과일이나 채소의 싹이 나는 콘셉트의 비닐봉지가 독일 유통시장에서 유행하고 있다.  

광고대행사 제일기획의 독일 법인인 제일 절머니(Cheil Germany)는 2017년부터 자국 내 식료품점에 친환경 비닐봉지인 ‘피드 잇 백(Feed It Bag)’을 공급하고 있다. 

피드 잇 백은 옥수수전분으로 만든 생분해성 비닐봉지에 채소나 과일의 씨앗을 부착한 친환경제품이다. 봉지는 매립하면 10주 안에 썩으며, 어떤 농작물의 씨앗이 담겼는지 표시한 봉지 겉면의 그림에는 수성 잉크를 사용해 오염 걱정이 없다.

‘생명을 낳는 비닐’인 피드 잇 백의 사용법은 간단하다. 봉지에 음식물쓰레기를 담아 땅에 묻으면 썩으면서 씨앗에 양분을 제공한다. 소비자들은 쓰레기도 처리하고 작물도 심을 수 있어 일석이조다.  

제일 절머니는 “비닐봉지는 얇아 편리하고 무료라는 이유로 수십억 개 사용되고 있지만 썩는데 500년 이상 걸린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오염에 대해 우려하고 있지만 (줄일 생각만 했을 뿐) 비닐봉지를 사용해 농작물을 키우는 시도는 우리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독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피드 잇 백이 마켓과 소비자들에게 알려지면서 현지의 비닐봉지 사용량도 매달 15만개 이상 줄었다. 소비자들도 피드 잇 백을 통해 손쉽게 친환경 운동에 동참할 수 있게 됐다. 

현지 소비자들은 “피드잇 백을 사용하면 플라스틱 오염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피드 잇 백을 이용해 텃밭도 가꿀 수 있게 됐다. 우리 집 발코니에 이 비닐봉지를 심을 예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업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독일의 최대 슈퍼마켓 브랜드인 에데카(EDEKA)의 피터 스플레소저(Peter Splettstoesser) 지점장은 “모두가 피드 잇 백을 사용한다면 우리는 우리 다음 세대를 위해 더 나은 미래를 마련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피드 잇 백의 종류별 형태.(사진 제일 절머니 제공) 2019.10.19/그린포스트코리아
피드 잇 백의 종류별 형태.(사진 제일 절머니 제공) 2019.10.19/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