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로 원전생태계 붕괴막아야”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로 원전생태계 붕괴막아야”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18 1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국감서 윤한홍 의원 주장
국감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18일 진행된 산업부 국감. (안선용 기자)
국감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18일 진행된 산업부 국감. (안선용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원전 생태계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원전 생태계 붕괴나 한국전력의 적자 등 탈원전 정책이 초래한 문제점들이 많다. 원전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원전 생태계 붕괴에 대한 우려는 신한울 3·4호기 시공사인 두산중공업에서 나오는 이야기다. 두산중공업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연내 종료되며, 이후 2023년까지는 일감이 없다는 것. 원전 수출을 하더라도 2024년 이후에나 수주가 가능해 원전업계의 우려가 크다.

더욱이 신한울 3·4호기의 매몰비용으로 두산중공업이 7000억원을 제시한 데 반해 한수원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3300억원을 예측하는 등 양측의 입장차가 커 향후 매몰 진행시 소송으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

윤 의원은 “그간 토목사업을 비판하면서 SOC 투자비중을 줄이겠다던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건설투자 확대를 지시했다”면서 “탈원전 정책도 이제 바꿔야 할 시기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로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아 원전 생태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에너지전환정책을 추진하면서 원전 생태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두산중공업 등 원전업계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으며, 이들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신한울 3·4호기는 각각 2022년, 2023년 준공이 예정됐던 한국형 신형 원전으로 2015년 건설계획이 확정돼 공사비 7000억원이 투입됐지만, 2017년 정부의 신규 원전건설 백지화로 공사가 중단됐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