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도 수온 오르면 겨울철 한반도 기온도 오른다”
“이어도 수온 오르면 겨울철 한반도 기온도 오른다”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16 16: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조사원·포스텍 국종성 연구팀 공동연구 통해 밝혀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은 16일 이어도 수온과 겨울철 한반도 기온이 서로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사진 해양수산부) 2019.10.16/그린포스트코리아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은 16일 이어도 수온과 겨울철 한반도 기온이 서로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사진 해양수산부) 2019.10.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이어도 주변 해역의 수온이 오를 경우,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도 함께 오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은 16일 이어도 해역의 수온은 한반도 기온보다 약 1~2개월 빨리 변하기 때문에 이어도 주변 해역 수온이 평년 대비 0.6~0.7도 오를 경우, 약 1~2개월 후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도 0.3~0.5도 오른다는 관련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수온이 내려간 경우에도 같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포항공대 국종성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는 이어도 해양과학기지가 해양 · 대기 관측기능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상·기후변동을 예측하는 전초기지의 역할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우리나라로 접근하는 태풍 등 해양 · 기상 현상을 감시하고 기후변화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해양과학 연구거점으로서 2003년 제주도 남서쪽 149km 떨어진 해역에 건립됐다.

홍래형 원장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먼바다의 해양과 기상, 대기 관련 자료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현재 이어도 기지 관측자료를 활용, 여름철 한반도 기온과 강수량을 예측하는 가능성에 관한 연구도 추진 중이며, 앞으로도 관련 연구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10월 국제 저명 학술지인 ‘아시아-태평양 대기과학 저널’ 온라인판에 등재될 예정이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