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I 개발소스 공개하고 해외 로봇에 탑재한다
SK텔레콤, AI 개발소스 공개하고 해외 로봇에 탑재한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16 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퍼런스서 '누구' 개발도구 공개...AI 대중화 확대
SK텔레콤이 AI(인공지능) 대중화를 위해 외부 개발자들에게 AI 기술 정보와 개발도구 공개하고, 해외 인공지능 로봇에 자사 AI를 탑재하는 협약도 체결한다. (사진 SK텔레콤 제공) 2019.10.16/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 SK텔레콤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SK텔레콤이 AI(인공지능) 대중화를 위해 외부 개발자들에게 AI 기술 정보와 개발도구 공개하고, 해외 인공지능 로봇에 자사 AI를 탑재하는 협약도 체결한다. 

SK텔레콤은 16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호텔에서 ‘누구 컨퍼런스 2019’를 열고 개발자들에게 SK텔레콤의 AI 서비스 누구(NUGU)를 활용한 ‘누구 오픈 플랫폼’, ‘누구 SDK’, ‘스마트홈 플레이 빌더’ 등을 선보인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처음 공개되는 ‘누구 SDK’는 기기나 앱에 음성인식 AI를 적용하는 개발도구다. 누구 SDK를 이용하면 외부 개발자들도 손쉽게 자사 제품에 ‘누구’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 음성으로 누구가 탑재된 스마트홈 기기를 제어하는 스마트홈 플레이 빌더도 새로 선보인다. 스마트홈 플레이 빌더는 웹사이트 ‘누구 디벨로퍼스’에서 제공된다.

이날 SK텔레콤과 이스라엘 로봇 회사인 ‘robotemi Ltd.’, 로봇 전문업체인 ‘휴림로봇’이 퍼스널 로봇의 국내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도 체결한다. robotemi Ltd의 퍼스널 AI 로봇 ‘테미(temi)’에 누구를 탑재하는 내용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5G 초시대를 맞아 SK텔레콤은 ‘누구 SDK’를 통해 개발의 문턱을 낮추고, AI 대중화를 선도하겠다”며, “향후 AI 적용에 관심을 갖고 있는 비즈 파트너와 신뢰 구축에도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