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413대 지원
기아차,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413대 지원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15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6억원 투입...취약계층의 편리한 이동 도와
14일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 성과를 발표 행사에서 김영진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회장, 박상덕 기아자동차 상무,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기아차 제공) 2019.10.15/그린포스트코리아
14일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 성과를 발표 행사에서 김영진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회장, 박상덕 기아자동차 상무,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기아차 제공) 2019.10.1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기아자동차가 ‘케이-모빌리티 케어(K-Mobility Care)’ 사업에 6억원을 투입해 5년간 전국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413대의 수리를 지원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아차는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인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을 공동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사회복지관 379곳이 도움을 받았으며, 올해는 저소득 자영업자의 노후차량까지 포함해 총 74대를 지원했다.                                                 

아울러 기아차는 전국 사회복지관 차량이 기아 오토큐 사업장에서 차량정비를 받으면 정비 공임료의 20%를 연 1회 할인해주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케이-모빌리티 케어를 통해 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지역과 소통하며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