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베이, “노(No) 플라스틱”...PLA 컵·빨대 도입
커피베이, “노(No) 플라스틱”...PLA 컵·빨대 도입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14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시범매장을 시작으로 전 직영점으로 확대”
토종 카페 프랜차이즈 커피베이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노(No) 플라스틱을 선언했다. (사진 커피베이) 2019.10.14/그린포스트코리아
토종 카페 프랜차이즈 커피베이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노(No) 플라스틱을 선언했다. (사진 커피베이) 2019.10.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토종 카페 프랜차이즈 커피베이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고, 그린(Go, Green) 캠페인’을 통해 ‘노(No)플라스틱’을 선언했다고 14일 밝혔다.

‘지구를 살리는 친환경 브랜드’를 목표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가산직영점, 이마트의왕점, 홈플러스간석점 등 3개 매장에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Poly Lactic Acid, 이하 PLA) 컵과 빨대를 도입하고, 전 직영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PLA는 식물에서 추출한 생분해성 수지 성분으로 제작돼 환경 호르몬은 물론 중금속 등 인체·환경에 해로운 물질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모양은 일반 플라스틱 컵과 같으나 폐기 시 미생물에 의해 100% 분해된다는 차이가 있다.

백진성 커피베이 대표는 “창립 10주년을 맞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의지가 강해 전 직원이 모여 ‘고, 그린(Go,Green)’ 캠페인을 고안했다”면서 “이를 시작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도록 친환경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