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전과정 디지털화로 시간·비용 잡는다”
“수출 전과정 디지털화로 시간·비용 잡는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14 1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021년 디지털 무역 플랫폼 구축 등 방안 발표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이용해 무역업체의 거래비용을 절감하고 전자상거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디지털 무역 기반구축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픽사베이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이용해 무역업체의 거래비용을 절감하고 전자상거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디지털 무역 기반구축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픽사베이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앞으로 수출의 전 과정 디지털화를 통해 수출신고 등에 필요한 시간이나 비용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블록체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을 이용해 무역업체의 거래비용을 절감하고 전자상거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디지털 무역 기반구축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이번 방안의 핵심은 빅데이터, AI 등 혁신기술을 활용한 쉽고 간편한 무역절차 시스템 구축이다. 우선 2021년 구축하는 디지털 무역 플랫폼을 통해 기업의 조달→계약→통관→물류에 이르는 수출의 전 과정에 대한 거래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터넷만으로도 수출 절차를 처리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또 기업들의 외국환 거래편의를 위해 외국환은행, 유관단체(무역협회, 은행연합회), KTNET 등이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 외국환 거래 증빙 서비스를 올 12월 개시해 증빙서류 제출절차를 간소화한다.

기존 17종의 서류제출과 수기 작성이 필요했던 무역보험공사의 수출신용보증도 ‘디지털 수출 신용보증 서비스’를 도입, 온라인 무역보험 보증을 위한 온라인 전용상품을 개발해 무방문, 무서류, 무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밖에 전자상거래 무역에 대응한 기업간 전자상거래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소량·다품종 위주 전자상거래 특성을 고려해 간이신고와 목록제출로 이원화된 전자상거래 수출신고를 전용 신고서식 하나로 일원화하고, 對中 직구 수출물류 대상 통관·보관·검사·배송 등 전자상거래 수출 전용 복합 물류인프라도 구축할 예정이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이번 대책은 세계 디지털 무역시장을 선도하고 온라인 수출지원 기반 고도화에 역점을 두고 마련했다”며 “정부·무역유관기관의 무역정보와 수출지원서비스 통합·제공, 보다 편리한 무역업무 처리, B2B 전자상거래 촉진 등 수출기업의 요청사항을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as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