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되나?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되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11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주민설명회’ 개최
반대 지역 어촌계, 자발적으로 해양보호구역 지정·편입 요청
이번 설명회에 참여한 지역주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설명회에 참여한 지역주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해양수산부, 태안군과 함께 11일 태안군 이원면 종합복지회관에서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고, 해양환경공단을 비롯한 해양수산부, 태안군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은 2016년 반대 지역을 제외한 91.237㎢로 지정됐지만 올해 반대 지역 어촌계가 자발적으로 해양보호구역 지정 편입을 요청한 바 있다. 이에 태안군, 충남도와 해양수산부에서는 확대 지정을 검토하고 있고, 향후 확대 지정이 결정되면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은 약 0.803㎢ 늘어난 92.04㎢가 된다.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은 해양보호생물인 점박이물범 서식지로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이며, 수산생물과 저서생물 주요 서식지로 체계적인 보전·관리가 필요한 곳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확대지정 논의는 명예지도원을 비롯한 지역주민의 적극적 노력에 따른 성과로 볼 수 있다”며 “해양보호구역 지정에 반대했던 지역주민들의 부정적 인식이 자발적으로 전환된 국내 최초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환경공단은 지난해부터 관할 지자체로부터 가로림만 해양보호구역 현장관리 사업을 위탁받아 수행해왔고 해양보호구역 관리 등에 지역주민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