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도 스마트시대" 전력‧통신사용량 통해 1인가구 돌본다
"복지도 스마트시대" 전력‧통신사용량 통해 1인가구 돌본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11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네이버‧한국전력‧광산구청 업무협약 체결
1인 가구의 활동 상태, 생활패턴 맞춤 분석
SK텔레콤이 한국전력공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과 빅데이터 기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 SK텔레콤 제공) 2019.10.11/그린포스트코리아
SK텔레콤이 한국전력공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과 빅데이터 기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사진 SK텔레콤 제공) 2019.10.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빅데이터 기술로 전기와 통신 사용량을 분석해 1인 가구의 안부를 챙기는 신개념 복지서비스가 도입된다.

SK텔레콤이 한국전력공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과 빅데이터 기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1인 가구의 통신과 전력 사용량 정보를 융합하고 빅데이터 기법으로 분석해 안부까지 살피는 서비스다. 각 기업은 통신‧전기‧클라우드 역량과 지방자치단체의 복지 서비스를 융합한 ICT(정보통신기술) 복지행정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오는 1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광주 광산구에서 서비스 실증을 진행한다. 관내 행정복지센터와 소속 생활관리사들은 11개월 동안 사업 참여에 동의한 200여 1인 가구의 활동 상태와 생활패턴에 대한 맞춤형 분석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수도 검침, 모션 감지 등 타 서비스와 결합한 서비스도 계획 중이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그룹장은 “SK텔레콤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사회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앞으로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