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까딱할 필요도 없다" 도로 나선 완전 자율주행차
"손 까딱할 필요도 없다" 도로 나선 완전 자율주행차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10 16: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LG사이언스파크서 기술 시연
10분간 실도로 2.5km 주행...운전자 관여 없어
5G-V2X로 끊임없이 주변 교통 정보 받아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차량과 사물 간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5G-V2X 자율주행차를 일반도로에서 공개 시연했다. 사진은 시연에 활용된 제네시스 G80.(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차량과 사물 간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5G-V2X 자율주행차를 일반도로에서 공개 시연했다. 사진은 시연에 활용된 제네시스 G80.(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가 차량과 주변 환경이 끊임없이 소통하고 운전자의 도움 없이 스스로 운전하는 완전 자율주행을 최초로 선보였다. 도로 상 각종 돌발상황에도 스스로 판단하고 사람보다 더 효율적으로 반응하는 솔루션이 실제로 눈앞에 펼쳐졌다.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차량과 사물 간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5G-V2X 자율주행차를 일반도로에서 공개 시연했다. 5G-V2X(Vehicle to Everything)를 탑재한 상용차(제네시스 G80)가 국내 최초로 운전자의 도움 없이 10여분 간 마곡 일대 일반도로 2.5km 구간을 달렸다. 

◇ 각종 도로상황에도 안정적인 자율주행 품질 보여 

이날 시연은 ‘원격 호출’로 시작됐다. 시연자가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주행차를 호출하자 차량이 스스로 탑승 지점에 찾아왔다. 이동 경로는 스마트폰에서 볼 수 있으며, 급발진이나 위치 오인 없이 시연자 앞에 정확히 정차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앞으로 자율주행이 정착되면 사용자들은 승차하기 위해 주차장을 오르내릴 필요가 없어지고, 공항이나 기차역에서도 택시를 탈 필요 없이 도착 시간에 맞춰 차량을 부르면 된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시연자가 모바일 앱으로 차량을 부르는 모습.(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시연자가 자율주행차에 탑승하고 앱으로 경로를 지정하자 차가 움직였다. 시연은 안전을 위해 운전자가 탑승했지만 페달을 밟거나 운전대를 잡지는 않았다. 

이날 시연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기술은 5G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였다. 차량 간 소통을 통해 선행차량이 보고 있는 도로 상황을 후방 차량에도 공유하는 ‘영상 전송’이 가능하다. 실제로 시연 중 앞 차량이 돌발 상황으로 급정거해도 자율주행차가 미리 전방 상황을 인지해 거리를 유지하고 추돌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어린이통학버스로 인한 어린이 사상자는 최근 5년간 3배 이상 증가했다”라며 “특히 정차가 잦은 스쿨버스의 경우 다른 차량과 교통 흐름에 큰 영향을 받는다. 주변 차량에 정보가 공유되면 어린이들 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단횡단, 운전자 시야 밖에서 진입하는 차량 등 돌발 상황에 대한 대응력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탑승자는 인지할 수 없는 상황도 지능형 CCTV로 미래 내다보고 사각지대는 다이나믹 맵(Dynamic Map)으로 스스로 주행 속도를 낮춰 사전에 대응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를 통해 이용 편의와 더불어 도로 안전까지 챙기는 것이다.

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접근하면 5G-V2X가 미리 보고 길을 터주거나 서행하는 모습도 보였다. LG유플러스는 이 기술을 통해 재난 현장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교통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율주행차는 횡단보도에서 신호와 상관 없이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를 사전에 감지, 즉시 정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은 도로 시연 중 갑자기 인형이 튀어나오자 지능형 CCTV가 바로 감지하고 정차하는 모습.(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자율주행차는 횡단보도에서 신호와 상관 없이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를 사전에 감지, 즉시 정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은 도로 시연 중 갑자기 인형이 튀어나오자 지능형 CCTV가 바로 감지하고 정차하는 모습.(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접근하자 5G-V2X 시스템이 정보를 파악하고 경고하는 모습.(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접근하자 5G-V2X 시스템이 정보를 파악하고 경고하는 모습.(이재형 기자) 2019.10.10/그린포스트코리아

◇ 자율주행차 통해 보는 스마트 모빌리티 미래...기술 테스트베드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활용한다

이날 LG유플러스가 공개한 5G-V2X(Vehicle to Everything)는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무선통신 기술로, 자율주행 시 주변 교통 상황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고 처리하는 핵심 기술이다. 

5G-V2X가 제 기능을 하려면 5G-V2X에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교통 인프라 전반이 뒷받침돼야 한다. 고도의 정밀 지도에서 위치정보를 받고, 지능형CCTV 등 도시 곳곳의 ICT 인프라와 도로 위 다른 차량으로부터 차량 상황을 받는 식이다. 또 5G-V2X 단말기가 탑재된 차량의 속도, RPM, 드라이브 모드, 핸들 조향감 등 각종 정보는 5G 통신망을 타고 중앙 관제 시스템으로 실시간 전송된다. 사용자는 모바일 앱으로 이 같은 상황을 훤히 볼 수 있다. 

그간 업계에서는 운전자의 도움 없이 스스로 운전하는 완전자율주행 기술이 절실했으나, 라이다(Lidar), 레이더(Radar) 등 차량 센서만 활용한 시연이나, 5G-V2X 기반의 셔틀 버스 솔루션에 그쳤었다. LG유플러스의 이번 시연은 비록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로 제한된 환경이지만 5G-V2X와 각종 ICT 인프라가 융합된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실 도로에서 최초로 선보인 것이라 의의가 깊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이동통신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은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시작해, 이제 주변 차량·사물과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단계까지 성장했다”라며 “이를 기반으로 각 지역의 C-ITS 고도화를 추진하고, 궁극적으로 운전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위해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의 △5G망 △C-ITS 기술뿐만 아니라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 △5G 기반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Mobile Edge Computing) 저지연 통신 기술 △자율주행·캐빈 솔루션·시뮬레이터·셔틀과의 기술 융합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자율주행의 4대 기술로 꼽히는 차량제어, 경로생성, 상황인지, 위치정보 중 차량제어를 제외한 나머지 3가지 영역에서 5G 통신이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라며 “특히 당사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그룹 전체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강점을 지녔다. C-ITS 기술의 양적·질적 고도화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점진적 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