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능위험 현재진행형…후쿠시마 경기 등 중단해야”
“日 방사능위험 현재진행형…후쿠시마 경기 등 중단해야”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10 1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바라기 등 탈핵시민단체, 도쿄올림픽서 후쿠시마 보이콧 국제캠페인
왼쪽부터 안재훈 탈핵시민행동 사무국장, 한상희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영희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공동대표, 배영근 법무법인 자연 변호사. (안선용 기자)
왼쪽부터 안재훈 탈핵시민행동 사무국장, 한상희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영희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공동대표, 배영근 법무법인 자연 변호사. (안선용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도쿄올림픽의 방사능 위험을 알리고, 올림픽에 참가하는 전 세계 선수들과 관광객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국제캠페인이 국내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탈핵시민행동, 탈핵에너지교수모임 등 ‘탈핵’을 표방하는 시민단체들은 10일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가 2020년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부흥’이라는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등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방사능 위험을 축소·은폐하는 것을 막고자 국제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캠페인을 통한 요구사항은 크게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 인근 농수산물의 공급 중단 △후쿠시마현에서 야구경기와 소프트볼 경기 중단 △올림픽 성화 봉송을 후쿠시마현에서 하지 말 것 등이다. 

후쿠시마와 인근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에서 세슘을 비롯한 방사성 물질이 꾸준히 검출되고 있다는 점, 후쿠시마 원전사고로부터 8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후쿠시마현을 포함한 동일본의 넓은 범위에서 토양이 고농도로 방사능에 오염된 ‘핫스팟(hot spot)’이 여러 지역에 존재한다는 점 등이 캠페인의 근거로 제시됐다.

이들에 따르면 실제 올림픽 성화봉송 출발점인 J빌리지는 후쿠시마원전에서 불과 20㎞ 떨어져 있고, 올림픽 성화 봉송로에 포함된 일부구간은 방사능 오염이 심해 지금도 사람이 살 수 없는 ‘귀환곤란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수천명의 선수들과 관광객들을 방사능 피폭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고, 일본 정부가 올림픽을 후쿠시마 원전사고 방사능 피해를 축소 또는 은폐하는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막기 위해 국제캠페인을 진행한다”며 “앞으로 캠페인 동참을 촉구하는 글로벌 차원의 온라인 서명 사이트를 개설해 서명 운동을 벌이고, 도쿄올림픽의 방사능 위험을 알리는 국제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는 대만의 최대 환경단체인 대만환경보호연맹을 비롯해 독일, 필리핀, 터키 등의 시민단체가 동참 의사를 밝혔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