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손보 연금보험 57%는 마이너스 수익률…-44% 상품도"
"생·손보 연금보험 57%는 마이너스 수익률…-44% 상품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0.08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최근 6년간 보험사에서 판매했던 연금상품 가운데 절반 이상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8년 생·손보사의 연금보험과 연금저축상품 1028개 가운데 57%인 594개 상품의 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는 것.

생명보험사가 판매한 상품 550개 중 345개, 손해보험사 상품 478개 중 249개가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평균 수익률을 보면 생보사는 2013년 -0.8%에서 2016년 -2.7%로 하락했다 2018년 0.2%로 회복했지만 여전히 은행 예금이자만도 못했다.

손보사는 2013년 -1.6%에서 2016년 -1.5%, 2018년 0.8% 수익률을 나타냈다.

생보사 상품 중 평균 수익률이 가장 낮은 것은 하나생명의 '하나e연금 저축보험'으로 무려 -43.5%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의 '뉴그린필드연금V'이 -29.8%, 삼성생명 '연금저축골드연금보험 2.3'이 -26.9%로 그 뒤를 이었다.

손보사 상품 중에는 MG손해보험의 'MG실버연금보험'이 -19.9%, 삼성화재의 '연금보험 아름다운생활Ⅱ'와 '연금보험직장인단체'가 각각 -14.6%, -14.5%로 수익률이 저조했다.

연금보험과 연금저축은 정해진 기간에 목돈을 맡기고 일정 금액을 돌려받기로 약정한 상품으로 수익률이 마이너스일 경우 고객의 연금 안정성은 물론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로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많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