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화 의원 “국내 ‘RE100' 달성, 현실상 어렵다”
김삼화 의원 “국내 ‘RE100' 달성, 현실상 어렵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08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비용 지적...원전 등 에너지믹스체계 ‘ZC100’ 대안 제시
김삼화 의원(왼쪽)은 7일 기업이 소비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부터 공급받겠다는 자발적 캠페인인 ‘RE100(Renewable 100%)’ 달성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삼화 의원(왼쪽)은 7일 기업이 소비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부터 공급받겠다는 자발적 캠페인인 ‘RE100(Renewable 100%)’ 달성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안선용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기업이 소비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부터 공급받겠다는 자발적 캠페인인 ‘RE100(Renewable Energy 100%)’ 달성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운영비용 급증 등 부작용을 들어 이같이 밝히고, 대안으로 원자력발전을 포함한 에너지믹스 체계인 ‘ZC100(Zero-Carbon 100%)’을 제시했다.

그는 우드맥킨지 보고서를 인용해 ‘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때문에 재생에너지 비중을 25% 이상으로 올리기 위해서는 운영비용이 급증한다“며 ”에너지믹스에서 재생에너지를 100%로 구성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전환비용에는 단순히 발전설비만 아니라 송전투자, 소비자사용, 그리드 보급 등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공급하는 모든 과정의 비용이 포함되기 때문에 균등화발전원가(LCOE)와는 다르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실제 미국의 경우 전환비용은 늘고 있고, 그 결과 적은 비용으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려면 RE100보다는 ZC100이 가능성이 높다”며 “국제사회와 약속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려면 전기요금 인상을 통해 에너지사용량을 줄이고, 저탄소 전원인 원자력발전소를 일정수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