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두산퓨얼셀, 연료전지 협력 MOU 체결
현대차-두산퓨얼셀, 연료전지 협력 MOU 체결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07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적 발전시스템 운영·전력수급 안정화 추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현대차와 두산퓨얼셀이 전력수급 불균형 문제 해소를 위해 연료전지 분야에서 협력한다. 현대자동차는 7일 의왕연구소에서 두산퓨얼셀과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의 개발 및 실증 공동착수를 위해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실증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양사는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 △전력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분산발전 산업 육성 △수소산업을 포함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협력할 계획으로, 변동부하 대응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에 대한 실증과 분산발전 신규사업 모델 발굴을 추진한다.

실증을 진행할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은 현대차의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와 두산퓨얼셀의 인산형 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타입으로, 두 가지 결합을 통해 효율적인 발전시스템 운영과 전력수급 안정화 등이 가능하다는 업체측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전력수급 불균형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대표적 분산전원인 연료전지 발전이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와 수소사회 비전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부터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울산시와 상호협력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을 진행 중이며, 올 4월에는 동서발전 등과 MOU를 체결해 울산 화력발전소 내 연료전비 발전설비 시범운영을 추진해 왔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