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한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48시간 이동중지명령
열한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48시간 이동중지명령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0.02 13: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서만 네 번째
파주에서 2일 열한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명(ASF)가 발생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새벽 3시를 기해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2019.10.02/그린포스트코리아
파주에서 2일 열한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명(ASF)가 발생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새벽 3시를 기해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2019.10.0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엿새 동안 잠잠했던 폐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소재의 돼지농장에서 열한 번째 ASF가 발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ASF가 발생한 농장은 흑돼지 열여덟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1일 경기도의 예찰검사 과정에서 증세가 확인되자 정밀검사를 통해 2일 최종 확진 판정이 나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발생지역 반경 500m 이내에는 돼지농장은 없으나, 3km 내로 돼지농장 두 곳이 위치해 있으며 총 2585마리를 사육 중 있다.

농식품부는 2일 새벽 3시 30분을 기해 경기, 인천, 강원을 대상으로 48시간 일시 이동중지 명령(Standstill)을 내린 상태며, 3km 이내 돼지농장에서 사육중인 모든 돼지를 살처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열한 번째 ASF가 발생함에 따라 파주시는 2일부터 DMZ관광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한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