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축제 유명한 횡성서 ‘전기버스’ 달린다
한우축제 유명한 횡성서 ‘전기버스’ 달린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0.02 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소 설치되는 20일경 정규 버스노선 투입
국내 전기버스 제조사인 ㈜디피코는 명성교통과 전기버스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디피코의 전기버스 그림. (디피코 제공)
국내 전기버스 제조사인 ㈜디피코는 명성교통과 전기버스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디피코의 전기버스. (디피코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우축제로 유명한 강원도 횡성군에도 이제 친환경 저상 전기버스가 운행된다. 국내 전기버스 제조사인 ㈜디피코는 명성교통과 전기버스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디피코는 충전설비 설치가 완료되는 20일경 중형 저상 전기버스를 명성교통에 납품할 예정이며, 전기버스는 횡성군 정규 버스노선에 투입된다. 디피코에 따르면 강원도 횡성군의 경우 험지(險地)가 많아 대형보다는 중형 버스가 적절하고, 노령 인구증가로 승하차가 편한 저상버스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한기명 명성교통 대표는 “전기버스를 정규노선에 도입·운행해 청정한우로 유명한 횡성군의 친환경에 앞장서게 돼 자랑스럽다”며 “여러 여건상 디피코의 중형 전기버스가 최적의 요건을 갖췄다”고 말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