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T, 와이파이 통신분야 글로벌 최고상 석권
KT‧SKT, 와이파이 통신분야 글로벌 최고상 석권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01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최고 와이파이', SKT '최고 실내 와이파이' 인정 받아
가장 빠른 속도, 다중 접속시 품질저하 적은 점 두드러져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WBA Industry Awards 2019’에서 온남석 KT Device본부 상무(사진 중앙)가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통신사 상'을 수상한 후 시상자인 티아고 로드리게스 WBA CEO (사진 오른쪽)와 데렉 피터슨 WBA 의장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 KT 제공) 2019.10.1/그린포스트코리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WBA Industry Awards 2019’에서 온남석 KT Device본부 상무(사진 중앙)가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통신사 상'을 수상한 후 시상자인 티아고 로드리게스 WBA CEO (사진 오른쪽)와 데렉 피터슨 WBA 의장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 KT 제공) 2019.10.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국내 이동통신사가 국제 권위있는 통신 어워드에서 최고 상을 석권했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Wireless Broadband Alliance Industry Award)에서 KT가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통신사' 상, SK텔레콤이 '최고 실내 와이파이 네트워크’ 상을 각각 수상했다.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는 와이파이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국제 시상식으로, AT&T, 도이치텔레콤, 퀄컴, 인텔, 시스코 등 주요 통신사업자 및 통신 장비 제조사가 참여하는 ‘무선 브로드밴드 연합’에서 주관하고 있다. 

KT는 기존 기가와이파이(최대 속도 1.7Gbps) 대비 속도가 약 2.8배 빠른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 4.8’로 글로벌 사업자들 사이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KT이 이 기술은 802.11ax 통신 규격을 활용했으며, 8개의 데이터 스트림을 동시 전송할 수 있다. 다중 사용자 다중 입∙출력 기술인 'MU-MIMO(Multi-User Multiful Input & Multiple Output)'를 통해 여러 대의 단말이 동시 접속 시 발생하는 속도 저하를 줄인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은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인 'Wi-Fi 6'와 실내 와이파이 품질을 높인 ‘무선 메쉬(Wireless Mesh)’ 기술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Wi-Fi 6'는 4.8Gbps의 속도를 지원하며, 다수 이용자가 동시 접속하는 환경에서도 원활한 통신 품질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무선 메쉬’는 실내에 다수의 와이파이 기기를 설치하고, 각 기기를 연결한 기술이다. 연결망 내 기기 중 단말기와 가장 접속 효율이 높은 기기를 판별해 접속시킬 수 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