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페루광구 2곳 지분 전량 매각한다"
"SK이노, 페루광구 2곳 지분 전량 매각한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28 0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계약체결...신규 투자재원 확보차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석유개발 자산매각을 통한 신규 투자재원 확보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페루 소재 88, 56 광구 등 2개 지분을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현지시간으로 27일 지분 전량(총 17.6%)을 에너지기업인 플러스페트롤(Pluspetrol) 사에 매각하는 PSA(Purchase and Sale Agreement) 계약을 체결하고, 향후 페루정부 승인을 거쳐 매각을 완료할 계획이다.

매각금액은 10억5200백만달러(약 1조2500억원)로, 내년부터 3년간 제품시황에 따라 조건부로 추가금을 지급받는다.

페루 88, 56광구는 남미 최대 가스전으로, 천연가스 생산부터 수송, 제품판매까지 수직계열화를 완성한 사업으로 유명하다. SK이노베이션은 페루 88, 56 광구에 대한 광권 계약을 각각 2000년, 2004년 체결한 바 있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