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모로코·튀니지 공무원 대상 해양환경 교육
해양환경공단, 모로코·튀니지 공무원 대상 해양환경 교육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27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 ‘개도국 지식교류 프로그램’ 일환
모로코와 튀니지 공무원 14명 교육생으로 참가
모로코와 튀지니 공무원들이 방제장비(유회수기)를 둘러보고 작동 원리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모로코와 튀지니 공무원들이 방제장비(유회수기)를 둘러보고 작동 원리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지난 24일 해양환경교육원과 해양환경조사연구원에서 모로코와 튀니지 공무원을 대상으로 해양환경 현장교육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현장교육은 세계은행(World-Bank) ‘개도국 지식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고 올해는 모로코와 튀니지 공무원 14명이 교육생으로 참가했다. 교육생들은 해양환경공단의 해양환경교육원과 해양환경조사연구원을 방문해 방제장비 및 기자재 등을 둘러보고 해양환경측정망 현황과 해양수질분야 분석·처리기술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교육이 모로코와 튀니지 등 아프리카 지역 국가의 해양환경 정책 수립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우수한 해양환경 정책과 노하우를 더욱 활발하게 공유하는 등 국제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환경공단은 세계은행 교육프로그램을 매년 지원하고 있다. 그 동안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국가뿐만 아니라 세이셸 및 동카리브해 지역 국가를 대상으로 해양환경 보전과 관련된 공단사업을 소개하며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