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개뿔!] 택배상자를 여는 기쁨과 슬픔
[환경?개뿔!] 택배상자를 여는 기쁨과 슬픔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9.29 0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아버지보다 반가운 사람이 택배기사라는 우스개소리가 있기는 하지만 요즘 택배상자를 열다보면 마음이 편하다고만 할 수는 없습니다. 주문한 뒤 빠르면 하루, 길어 봐야 이틀이나 사흘이면 필요했던 물건을 받아볼 수 있으니 삶은 편리해졌지만 그만큼 지구는 병들게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다행이 이번주에 배송된 택배상자에는 주문한 견과류가 가득 들어있는 봉투가 빼곡하게 상자를 채우고 있었지만 커다란 택배상자에 작은 물건 하나가 달랑 포장돼 배송되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그 빈공간을 채우기 위해 택배상자에 들어간 완충재도 종종 마주칩니다.

겉으로 보기엔 잘 맞춘 퍼즐조각처럼 택배상자들이 빼곡하게 차있는 택배트럭의 짐칸을 보면서도 물음표가 떠오르는 까닭입니다. 택배상자 속 빈 공간을 생각해보면 택배트럭은 상당량의 공기를 실어나르기 위해 그 많은 배기가스를 내뿜으며 다니고 있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주문한 견과류로 가득찬 택배 상자의 모습. (김형수 기자) 2019.9.29/그린포스트코리아
견과류 봉투가 택배 상자를 가득 채웠다. (김형수 기자) 2019.9.29/그린포스트코리아

‘총알배송’, ‘새벽배송’, ‘로켓배송’ 같은 서비스가 줄줄이 나오는 등 유통업계의 배송 경쟁이 달아올랐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적당한 크기의 상자를 골라 차곡차곡 채우기보다는 커다란 상자에 물건을 얼른 넣은 뒤 완충재를 쑤셔넣는 게 포장 속도를 높이는 데 더 효과적일테니까요. 쓸데없이 큰 상자와 완충재라는, 신경써서 상자에 물건을 포장했다면 생기지 않았을 쓰레기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도 합니다.

최근 유통업계에서는 배송 과정에서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포장재를 쓰겠다는 발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스티로폼 상자를 종이 상자로 바꾸고, 100% 물로 속을 채운 아이스팩을 쓰겠다는 등 갖가지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배송 포장재를 무엇으로 만들지도 물론 고민해야 하는 중요한 사안입니다. 그만큼 어떻게 하면 택배상자 속  빈 공간을 줄일 수 있을지도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요.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