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벌어 이자도 못갚는 '한계기업' 더 늘었다"
"돈벌어 이자도 못갚는 '한계기업' 더 늘었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9.26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100곳중 14곳으로 0.5%p↑...위험기업 한계 전이율도 올라"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기업 100곳 중 약 14곳이 쓰러지기 직전인 '한계기업'이라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한국은행은 26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낸 금융안정 상황(2019년 9월) 보고서에서 지난해 외부 회계감사를 받는 기업 3236곳이 한계기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계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기업으로  돈을 벌어 이자도 다 갚지 못하는 상태가 무려 3년째 계속됐다는 뜻이다.

한계기업은 2017년 3112개로 전체 외감기업 중 13.7%였으나, 지난해는 이 비중이 14.2%로 0.5%p 커진 것이다.

대기업 중 한계기업 비중은 10.6%로 0.7%p, 중소기업 중 한계기업 비중도 14.9%로 0.5%p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35.8%), 조선(24.0%), 부동산(22.9%), 해운(16.8%), 운수(18.7%) 분야의 한계기업 비중이 평균치를 웃돌았다.

이와함께 지금은 아니지만 곧 한계기업 상태로 전락할 기업의 비중, 그리고 이 같은 위험이 현실화하는 비율도 함께 상승했다.

이자보상배율이 2년 연속 1 미만인 기업 비중은 2017년 19.0%에서 지난해 20.4%로 커졌는데 이들 기업이 이듬해에도 이자보상배율이 1을 밑돌면 3년째가 되면서 한계기업이 된다.

실제로 한계기업이 된 '전이율'은 2017년 53.8%에서 지난해 63.1%로 높아졌다. 

한계기업에 대한 금융회사 여신은 지난해 말 107조9000억원으로, 1년 새 7조8000억원 늘었다.

외감기업 전체 여신 중 한계기업 여신 비중은 13.8%로 0.4%p 상승한 것이다.

한은은 "한계기업에 대한 여신 비중이 높은 은행일수록 고정이하여신비율도 높아지는 경향"이라고 설명했는데 고정이하여신비율이 높을수록 은행 건전성은 나빠지게 된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