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년 해수면상승 예측 10㎝ 더 높아졌다
2100년 해수면상승 예측 10㎝ 더 높아졌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26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CC,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에서 바다·극지 위험 경고
최대 1.1m 더 높아질 가능성 제기
서남극 스웨이츠 빙하. (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서남극 스웨이츠 빙하. (사진 해양수산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모나코에서 개최된 제51차 총회에서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와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본을 채택했다.

26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번 특별보고서는 수자원과 식량 공급, 수산업, 레저 등 일상생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해양 및 빙권에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고수온 현상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작성됐다.

한국 집필진으로는 정소민 캔사스주립대학교 교수가 참여해 해양에서의 극한 현상, 갑작스러운 변화, 위험 관리 등을 평가하는 역할을 했다. 이번 총회에는 120개국에서 400여명이 참여했고 한국은 김남욱 기상청 기후과학국장을 수석대표로 기상청, 해양수산부 관계자로 구성된 정부대표단(총 6인)이 참가했다.

이번 특별보고서의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본은 △관측된 변화 및 영향 △변화 및 위험 전망 △해양 및 빙권 변화에 대한 대응방안 실행으로 구성돼 있다.

‘관측된 변화 및 영향’ 부문에 따르면, 해수면 상승과 해양 온난화 속도는 과거에 비해 빨라졌고 열대 폭풍과 고수온 현상의 빈도 및 강도도 높아졌다. 연안은 해수면 상승과 강한 파랑의 증가로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

‘변화 및 위험 전망’ 부문에서는 해안 도시가 현재 100년에 한번 겪을 만한 극한현상을 2050년 즈음에는 매년 겪게 되고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해수면 상승으로 높은 위험수준에 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2100년 전 지구 평균 해수면 상승 전망을 지난 ‘5차 IPCC 평가보고서(2014년)’의 값보다 10㎝ 높게 예측해 그 값이 최대 1.10m에 달할 수 있다는 새로운 전망을 내놓았다.

‘해양 및 빙권 변화에 대한 대응방안 실행’ 부문에서는 지역, 국가, 지구적 차원에서의 협업과 대응방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기후 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소 노력이 필요함을 설명했다.

이번 특별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달 29일 서울 LW컨벤션에서 열리는 ‘2019년 제2회 IPCC 대응을 위한 국내 전문가 토론회’에서 공유될 예정이다. 특별보고서 원문은 IPCC의 편집 과정을 거쳐 IPCC 홈페이지와 기상청 기후정보포털에 게재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에게 기후변화로 인한 해양의 변화는 국민 생활과 아주 밀접해 있다”며 “이번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가 앞으로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