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사고 긴급 구난대응체계 강화에 주력”
“해양사고 긴급 구난대응체계 강화에 주력”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25 10: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 ‘민·공 합동 구난대응 실무자 워크숍’ 성료
‘민·공 합동 구난대응 실무자 워크숍’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민·공 합동 구난대응 실무자 워크숍’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해양환경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지난 23일 부산 영도 해양환경교육원에서 ‘민·공 합동 구난대응 실무자 워크숍’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해양환경공단과 민간 구난전문업체 실무자를 대상으로 긴급 구난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 공유, 구난대응체계 정립과 구난협의체 육성 및 발전을 추진하고자 마련됐다.

워크숍에서는 국내 구난산업 관련 정보와 구난작업 기술에 대한 공유가 활발히 이루어졌고 더 나아가 구난산업 육성과 발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과 논의가 진행됐다.

해양환경공단 관계자는 “해양환경 및 재난대응 전문기관으로서 민간 구난업체와 활발한 소통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우리나라 긴급 구난대응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