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업계 6개 노조, 탈원전 맞서 ‘통합노조’ 결성
원자력업계 6개 노조, 탈원전 맞서 ‘통합노조’ 결성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25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청와대 분수광장 기자회견서 대정부투쟁 강조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코센, LHE 등 6개 원자력업계 노조가 24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원자력노조연대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맞선 대정부투쟁을 결의했다. (원자력노조연대 제공)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코센, LHE 등 6개 원자력업계 노조가 24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원자력노조연대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맞선 대정부투쟁을 결의했다. (원자력노조연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원자력업계 6개 노조가 정부의 탈원전쟁책에 맞서 대응하기 위한 통합 노조를 결성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코센, LHE 등 6개 원자력업계 노조가 24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원자력노조연대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탈원전정책에 맞선 대정부투쟁을 결의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탈원전정책 철회와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했다.

원자력노조연대는 “정부가 국민적 합의없는 일방적 탈원전정책 추진에서 비롯된 사회적 갈등과 국민분열을 방치하고 있으며, 국가경제 발전의 원천인 원자력산업을 황폐화시키고 있다”며 “원전산업의 당당한 주체로서 더 이상 원전산업 붕괴와 전력산업의 공공성 파괴를 묵과할 수 없었으며, 원자력산업의 해외수출을 증진하고 원자력 국가기술 경쟁력 유지·강화를 위해 강력한 대정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한국수력원자력의 최근 3년간 원전 가동률은 2016년 79.9%, 2017년 71.3%, 2018년 66.5%로 감소 추세다. 여기에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원전은 2030년 18기로 그 수가 줄어들고, 설비용량도 2022년 27.5GW에서 2030년 20.4GW로 축소된다.

정부는 원전의 설비용량 감소에 따른 전력 부족분을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용량 확대로 충당한다는 계획이지만, 원자력업계 노조는 신재생에너지가 원전의 경제성에 미치지 못한다며 전기료 인상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상황이다.

원자력업계 6개 노조가 정부의 탈원전쟁책에 맞서 대응하기 위한 통합 노조를 결성했다.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노조연대. (원자력노조연대 제공)
원자력업계 6개 노조가 정부의 탈원전쟁책에 맞서 대응하기 위한 통합 노조를 결성했다.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노조연대. (원자력노조연대 제공)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