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물위원회’ 제10차 이사회 중국에서 열려
‘아시아물위원회’ 제10차 이사회 중국에서 열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24 1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베이성에서 ‘워터 프로젝트’ 활성화 방안 등 논의
수자원공사·중국 기관간 물산업 협력 등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물위원회 이사회가 기념촬영(앞줄 왼쪽에서 5번째가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아시아물위원회 이사들이 기념촬영(앞줄 왼쪽에서 5번째가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는 아시아 최대 물 국제  협의체 ‘아시아물위원회(AWC, Asia Water Council)’ 제10차 이사회가 24일부터 2일간 중국 허베이성 우한시 이스트 레이크 호텔(East Lake Hotel) 열린다고 밝혔다.

아시아물위원회는 아시아 물 문제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위해 한국 정부와 수자원공사가 주도해 2016년 발족했고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이 회장을 맡고 있다. 회원기관으로는 세계은행(World Bank), 아시아개발은행(ADB), 유엔식량농업기구(UNFAO) 등 국제기구와 중국과 인도네시아, 태국 등 27개국 134개 기관이 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아시아 각국의 물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워터 프로젝트’ 활성화 방안과 아시아물위원회 재정 건전성 강화 등 향후 운영 방향과 구체적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워터 프로젝트는 아시아 각국이 겪고 있는 식수 부족과 수질 문제, 상수도 등 수자원 시설 노후화와 같은 당면한 물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밖에도 수자원공사는 중국 장강 수리위원회와 물 산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국 교육부 산하기관 장학위원회와는 인재교류 업무협약 체결방안을 논의하는 등 아시아물위원회 회원기관간 교류 활성화에 나선다.

또한 물 분야 국제 협력 강화 및 수자원 분야 기술교류를 위해 수자원공사와 중국 장강 수리위원회가 매년 교차 개최하는 ‘한-중 기술교류회의’도 같은 지역에서 25일부터 2일간 개최한다.

이학수 사장은 “대한민국 물산업 기술의 우수함과 물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아시아물위원회 회원기관간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 세계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