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공사, 노사합동 ‘직장내 괴롭힘’ 예방 앞장
SL공사, 노사합동 ‘직장내 괴롭힘’ 예방 앞장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23 1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중 일터 정책 선언식’ 개최...인권존중 문화 조성 일환
‘존중 일터 정책 선언식’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직장 내 괴롭힘 예방과 대응을 위한 T/F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사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이 ‘존중 일터 정책 선언식’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직장 내 괴롭힘 예방과 대응을 위한 T/F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사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는 직장 내 괴롭힘 예방과 모두가 존중받는 일터 구현을 위해 23일 노사 합동으로 ‘존중 일터 정책 선언식’을 개최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한 간부 전원은 직원들의 물리적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것뿐만 아니라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하고 인권이 존중받는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로 다짐했다.

신윤선 운영지원처장은 “노사가 협력해 적극적으로 인권경영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상호 존중과 배려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황병기 노동조합위원장은 “직원이 행복해야 공사의 발전도 있는 것”이라며 “노동조합은 직장 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해지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직장 내 괴롭힘 예방과 대응을 위한 T/F를 구성·운영하고 외부 전문강사를 초빙해 전 직원 대상 4대 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 근절 분위기 확산을 위해 힘쓰고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