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각종 재난에도 거뜬한 위성통신망 공개
KT SAT, 각종 재난에도 거뜬한 위성통신망 공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23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통신서비스 4.0 참여...국가 기간 통신망 제공
P-VSAT, 재난 시 활용할 백업 통신망으로 알려져
KT SAT이 23~24일 양일간 경주시 하이코에서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제24회 지방자치단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에 참여한다.(KT SAT 제공) 2019.9.23/그린포스트코리아
KT SAT이 23~24일 양일간 경주시 하이코에서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제24회 지방자치단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에 참여한다.(KT SAT 제공) 2019.9.2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KT SAT이 23~24일 양일간 경주시 하이코에서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제24회 지방자치단체 정보통신 우수사례 발표대회’에 참가, 위성 통신으로 재난 시 대체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P-VSAT' 기술 등을 공개했다.

KT SAT은 ‘국가정보통신서비스 4.0(GNS 4.0)’ 사업권을 확보한 기업 자격으로 이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국가정보통신서비스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 국가기관 전용 통신 인프라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보안성, 안정성, 경제성, 생존성과 품질을 검증받은 기술만 참가할 수 있다.

KT SAT은 이번 대회에서 통신 위성을 활용해 망 생존성과 업무 연속성을 보장하는 솔루션을 소개한다.

특히 ‘P-VSAT(Portabl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 안테나’를 활용한 통신 솔루션을 처음으로 공개해 눈길을 끈다. P-VSAT는 휴대용 위성 안테나와 모뎀, 스위치 등의 장비를 이용해 사용자에게 백업 통신망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재난 발생 시 이용하는 백업 통신망은 현재 손상되지 않은 타지 유선 네트워크나 LTE를 당겨  쓰는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다. 적절한 대체 유선 네트워크가 주변에 없다면 네트워크가 무너지는 구조다. LTE의 경우도 기지국과 단말이 연결된 구간 외에는 유선 네트워크방식이라 망 생존성을 담보할 수 없다.

P-VSAT의 안테나 기반의 통신 솔루션을 활용하면 유선 네트워크가 끊어져도 위성 통신을 이용해 우회로를 만들 수 있다. 

이외에도 KT SAT은 위성휴대전화(GSPS) 등 상시 안정적인 통신을 제공하는 각종 위성 서비스를 전시한다.

한원식 KT SAT 대표이사 사장은 "KT SAT은 위성통신의 전문성을 위해 분사된 기업으로 KT의 130여년 역사와 함께 전문역량을 보유한 종합통신기업"이라며 "이번 발표대회를 계기로 대한민국통신산업을 리딩하고 위성통신사업자를 넘어 유‧무선 종합통신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