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1거래일 연속 상승…기관·外人 매수에 2090선 회복
코스피 11거래일 연속 상승…기관·外人 매수에 2090선 회복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9.20 1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650선 '눈앞'…원/달러 환율은 5.6원 내려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코스피가 11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2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17포인트(0.54%) 오른 2091.52로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이 호재로 작용했고 연기금이 공격적으로 매수에 나섰다.

종가 기준으로 7월 23일(2101.45) 이후 약 2개월 만의 최고치고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6일까지 13거래일 연속 오른 이후 약 5개월 만의 최장 상승 행진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0.51포인트(0.02%) 오른 2080.86으로 출발해 장 초반 보합권에서 등락하다가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1819억원, 외국인이 442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고 개인은 2127억원을 순매도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93개였고 내린 종목은 305개였다. 97개 종목은 보합.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5억7544만주, 거래대금은 5조1887억원가량이었다.

코스닥지수는 3.36포인트(0.52%) 오른 649.07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79포인트(0.28%) 오른 647.50으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30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269억원, 개인은 24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7억6123만주, 거래대금은 4조175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달러당 5.6원 내린 1188.0원으로 마감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