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화 해킹 사기 꼼짝마라'...KT, AI 탐지 솔루션 수출
'국제전화 해킹 사기 꼼짝마라'...KT, AI 탐지 솔루션 수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19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기업 '위두 테크놀로지스'에 공급 계약
국제전화 해킹 경제적 피해...KT AI로 신속 감지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왼쪽)과 루이 패이바(오른쪽) WEDO CEO가 계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KT 제공) 2019.9.19/그린포스트코리아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왼쪽)과 루이 패이바(오른쪽) WEDO CEO가 계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KT 제공) 2019.9.1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KT는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위두 테크놀로지스(WeDo Technologies, 이하 위두)와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국제전화 불법호’는 기업용 사설교환기(IP-PBX)를 해킹한 후 제3국의 부가서비스 사업자에게 다량의 국제전화를 걸어 통신사업자에게 국제통화, 부가서비스 요금 등 피해를 일으키는 사기 수법이다.

KT가 공급하는 AI 기반 국제전화 불법호 탐지 솔루션은 AI가 국제전화 불법호를 빠르게 탐지해 손실이 발생하기 전에 예방하는 방식이다. 또 기존 방식으로는 적발 못하던 패턴까지 잡아내 탐지 정확도를 최대 50%까지 높였다. 

KT는 AI 기반의 실시간 탐지 솔루션(AI-RFCS)을 자체 개발하고, 지난해부터 국제통신망에 적용해 국제사기 및 해킹전화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 있다.

통신 사기해킹방지시스템을 전문 서비스하는 위두는 현재 180개국 700여 통신사업자에게 로밍, 보안, 사기 및 리스크 관리 소프트웨어를 공급하고 있다. KT의 솔루션은 위두 소프트웨어를 통해 전 세계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루이 패이바 위두 CEO는 “KT와 맺은 이번 계약은 AI 사기방지 기술을 보다 넓은 영역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우 KT 글로벌사업개발본부장은 “이번 계약은 KT가 보유한 AI 기술과 통신 분야의 노하우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면서 “KT는 위두와 협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AI 기술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