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전남 진도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해수부, 전남 진도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19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트비아 대사 등 주한 외교단 30여 명 참석...청항선 타고 해양정화활동
드론 분리수거·가방 만들기 등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부대행사 계획
(자료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이해 20일부터 대규모 연안 정화활동을 펼친다. (자료 해양수산부)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해양수산부는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이해 20일부터 이달 말까지 전남 진도군 가계해수욕장 등 전국 11개 지역에서 대규모 연안 정화활동을 펼친다고 19일 밝혔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의 지원으로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이다. 매년 9월 셋째주 토요일을 기점으로 100여 개 국가에서 약 50만 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2001년부터 행사를 개최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했다.

20일 전국 각 지방해양수산청 등이 주관해 지역행사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전국적으로 5천여 명이 연안 정화활동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남 진도 가계해수욕장에서 열리는 20일 행사에는 페테리스 바이바르스(Peteris Vaivars) 라트비아 대사 등 주한 외교단 30여 명이 외교부의 협조를 통해 참석, 청항선에 승선해 정화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기념식에 이어 진행되는 연안 정화활동에서는 참가자들이 쓰레기를 수거하면서 조사카드에 쓰레기의 종류와 수량을 기록하게 되는데, 이 기록은 청소한 지역에 버려진 해양 쓰레기의 특성을 파악하는 데 활용된다고 해수부는 밝혔다.

또 지역 주민과 학생 등이 함께할 수 있는 부대행사도 계획돼 있다. △해양환경 보호 동참을 약속하는 ‘바다와의 약속카드’ 작성하기 △해양 쓰레기로 재활용 가방 만들기 △드론을 활용한 분리수거 체험 △가상현실(VR)을 활용한 환경교육 ‘해양환경 이동 교실’ 등이 이날 진행된다.

행사에 앞서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우리 삶의 터전이자 미래인 바다를 지키고 보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계기로 해양 정화활동이 우리 후손들에게 깨끗하고 풍요로운 바다를 물려주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