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멧돼지와 남은 음식물 철저 관리”
조명래 “멧돼지와 남은 음식물 철저 관리”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19 13: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장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현장점검
19일 멧돼지 포획시설 방문...멧돼지 폐사체 발생 적극 예찰 당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 환경부 제공)
조명래 환경부 장관. (사진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파주, 연천에서 발생함에 따라 19일 오전 아산시에 있는 멧돼지 포획시설을 찾아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지자체의 멧돼지 및 남은 음식물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조치를 당부하기 위해 이뤄졌다.

조 장관은 멧돼지 포획시설을 점검하고 지자체 등 관계자들에게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더라도 초기에 차단이 이뤄지도록 멧돼지 폐사체 발생 여부를 적극 예찰하고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남은 음식물의 돼지급여가 전면 금지되기 때문에 남은 음식물이 부적정하게 처리되지 않도록 신속히 대체처리 방안을 마련하고 그 이행여부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밖에 인근 하천이 바이러스로 오염됐을 가능성도 조사하기 위해 농장 주변 소하천의 바이러스 오염 여부를 분석 중에 있고 국방부의 협조를 얻어 북한에서 유입되는 임진강, 한탄강, 한강하구 등에서 시료를 채취해 바이러스 검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부처,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할 것”이라며 “멧돼지와 남은 음식물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