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출규제, 獨기업 소재·부품으로 ‘타개’ 모색
日수출규제, 獨기업 소재·부품으로 ‘타개’ 모색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19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19~20일 독일서 투자유치활동 전개
(사진 2019프랑크푸르트모터쇼 공식홈페이지)
(사진 2019프랑크푸르트모터쇼 공식홈페이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향후 전기차 분야 등에서 국내산 대체가 어려운 경우 독일산 소재를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2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코트라·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와 함께 국내 소재·부품·장비의 공급 안정성 확보차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미래자동차 분야의 독일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이 참석할 예정으로, 산업부의 이번 활동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독일은 2017년 소재·부품 세계시장 점유율 9.3%로 일본 5.8%보다 높아 세계적 소재·부품 강국으로 인정받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분야에 적용할 만한 소재는 화학과 미래자동차 분야를 주목할 만하다. 전기차 동력원으로 이차전지가 활용되기 때문이다. 물론, 국내에서도 LG화학이나 SK이노베이션 등이 이차전지 분야에서 월등한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평가받지만, 이번 투자유치활동을 통해 한국기업과 독일기업간 협력을 모색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는 평이다. 

특히 독일의 한 업체는 태양광 모듈용 셀 생산을 위해 국내에 신규설비의 구체적 투자계획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독일 IR(기업홍보활동)을 시작으로 향후 미국, 영국에서도 소재·부품·장비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IR을 진행할 예정이며, 지자체·코트라 등 유관기관과도 협력해 지속적 투자유치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