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생물자원관, '갑질 근절' 등 청렴문화 확산
해양생물자원관, '갑질 근절' 등 청렴문화 확산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19 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렴교육 전문강사 초빙...임직원 반부패·청렴교육 실시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임직원 반부패청렴교육을 실시했다. (사진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제공)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임직원 반부패청렴교육을 실시했다. (사진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하 해양생물자원관)은 18일 해양생물자원관 교육동 대강당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청렴교육을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교육은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청렴교육 전문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이지영 한국청렴윤리연구소 대표를 강사로 초빙해 ‘우리 손으로 청렴한 조직문화 만들기’라는 주제로 2시간 동안 진행했다.

청탁금지법과 행동강령 내용을 중심으로 공직자가 실제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법 위반사례와 최근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갑질에 대한 사례를 소개했다. 교육에 참석한 직원들은 그동안 멀게 느껴지던 것을 가까이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송기승 해양생물자원관 감사부장은 “직원들에 대한 반복적인 교육과 청렴정책을 실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갑질 근절 등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