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던 서울 ‘공터’ 73곳 ‘녹색쉼터’로
쓸모없던 서울 ‘공터’ 73곳 ‘녹색쉼터’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19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치 자투리땅 새 가치 담은 공간 탈바꿈
미세먼지 수종 식재 등 환경 및 기후변화 대비
강북구 녹색쉼터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강북구 녹색쉼터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생기 없던 공터가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무(無)에서 유(有)가 창조되는 공간’으로 바뀌었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던 버려진 자투리 공간이 시민을 위한 녹색쉼터로 바뀐 것.

서울시는 지난달 22일부터 25일까지 ‘자투리땅에서 ○○○○○를 찾아라!’는 주제로 진행한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를 완료, 19일 오후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폐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폐회식은 7개 참여팀이 한 자리에 모여 프로젝트 진행과정과 완성된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이며, 우수팀에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는 시상식도 열린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활용 가능성이 있지만 비어있거나 시민들에게 잊혔던 자투리 공간 7곳이 시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로 72시간 만에 녹색쉼터로 새로 태어나게 됐다. 모든 작품에는 미세먼지 저감수종을 집중 식재했고, 이를 통해 도시환경 문제해결에 기여하면서도 시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구성했다.

성동구 녹색쉼터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성동구 녹색쉼터 조성 전과 후. (사진 서울시청 제공)

이번에 녹색쉼터로 탈바꿈한 곳은 △ 종로구 관훈동 자투리녹지대 △성동구 금호동 공터 △동대문구 휘경동 가로변 쉼터 △강북구 삼각산동 자투리녹지대 △도봉구 도봉동 가로변 쉼터 △은평구 녹번동 가로변 쉼터 △양천구 신월동 마을마당 등이다.

작업에는 모두 88명이 참가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2012년부터 올해까지 8년간 모두 73개 공간이 재탄생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폭염 속에서도 소외된 공간을 활력 있는 공간으로 변모시킨 시민들의 뜨거운 도전과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며 “올해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가 무사히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은 협조와 도움을 준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